곽상도 “정의연 소식지 편집디자인 업체 대표는 윤미향 남편”
  • 뉴스1
곽상도 “정의연 소식지 편집디자인 업체 대표는 윤미향 남편”
  • 뉴스1
  • 승인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발간한 소식지의 편집디자인을 맡은 업체 대표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남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윤 당선인은 정대협 상임대표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냈다.

13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실이 입수한 2015~2019년 정대협 및 정의연 소식지에 따르면, 발행인(정대협) 등과 함께 편집디자인 업체로 수원시민신문이 나온다. 이곳은 윤 당선인의 남편 김모씨가 대표(발행·편집인)다. 2018~2019년에는 발행인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로 바꿨다. 이때도 편집디자인은 수원시민신문이 맡았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이) 홍보비로 지출된 적이 없다고 하는데 밝혀야 하지 않겠느냐. 부부가 서로 품앗이로 지원되고 홍보비로 지출됐다면 도덕적 해이 아니냐”라며 “모금액이야말로 객관적으로 쓰는 것이 좋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