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경제 ‘맥스터’ 기로에 서다
  • 나영조기자
경주경제 ‘맥스터’ 기로에 서다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놓고 지역 공론화… 찬반 논란 대립
한수원 노조·지역민 등 “경주경제 살려야… 증설 찬성”
탈핵단체·울산 일부 주민 등 반대 목소리로 착공 발목
6월 착공 불발 시 2021년 원전 3기 가동 중단 불가피
“맥스터 증설하라”원자력노동조합연대 등 7개 노조 대표들이 19일 오전 경주시청 앞에서 월성원자력본부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인 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한 즉각적인 공론화 착수와 경주시민들의 압도적인 찬성을 호소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경주경제를 살리느냐, 마느냐는 맥스터 증설여부에 달렸다.”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하 맥스터) 증설여부를 놓고 지역 주민들과 탈핵단체 등의 찬반 논란이 시끄럽다.

월성원전 지역 주민들과 원전 노조 등은 침체되고 있는 경주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맥스터 증설만이 그 해답이라며 조기 증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경주 탈핵단체와 울산지역 일부 주민들은 맥스터 증설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원자력노조연대와 한국수력원자력노조 등 7개 단체는 19일 오전 경주시청에서 ‘월성원자력의 맥스터 증설을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 및 원전산업 노동자 고용안정 사수를 위해, 현재 진행중인 지역공론화 여론수렴과정에서 경주시민들의 절대적 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월성원전의 맥스터를 증설하지 않으면 내년 11월부터 원전내 2, 3, 4호기 발전을 멈추는 최악의 사태가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경주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을 반대하는 탈핵시민행동,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탈핵부산시민연대 등도 지난 13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증설 찬반 여부를 떠나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은 이제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

월성원전 맥스터는 지난 3월 기준 97.63%의 저장률을 보여 포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는 당장 오는 2021년 11월께 포화될 것이라며 추가 증설이 시급하다고 경고하고 있다. 1분기 기준 전년 동기대비 60% 수준을 보였던 사용핵원료 배출량이 지난달 20일 원안위가 월성 3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하면서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여 포화 시기는 이 보다 훨씬 더 빨라질 수도 있다.

더 큰 문제는 공사기간만 대략 19개월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최소한 오는 6월 이전에 착공을 해야만 겨우 공기를 맞출 수 있다. 찬반 소모전으로 자칫 착공시기를 놓칠 경우 포화로 인한 월성원전 가동중단 사태까지 초래할 수 있다.

재검토위원회는 지난 4일과 5일 이틀동안 맥스터 증설에 대한 경주시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치는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맥스터 증설을 위한 첫 걸음을 겨우 뗀 것이다. 지난달 21일부터 150명의 시민참여단 선정에 들어갔지만 사전 워크숍과 종합토론회 등과 함께 4주간의 숙의 과정을 거쳤고 맥스터 증설 권고안까지 도출됐지만 시간은 촉박하다.

여기에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의 주민투표 청구와 월성핵쓰레기장 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의 시민참여단 선정 반발 등이 발목을 잡고 있어 6월중 착공여부도 불투명하다.

한수원 측은 6월중에 착공하지 않을 경우 오는 2021년 11월 월성원전의 가동중단이 불가피하다는 우려의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다. 경주지역 상공계와 국내 원전업계도 만약 월성원전의 가동이 중단될 경우 경주지역 경제는 물론 국내 원전산업에 미치는 도미노식 파장은 수치로 환산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이는 정부의 탈핵정책 기조에 벌써부터 원전 부품업계의 어려움이 가시화되고 있고 월성원전의 가동중단이 현실화할 경우 원전의존 비중이 큰 경주지역의 경제붕괴는 불을 보듯 뻔하다. 실제로 한수원이 지난 2018년 경주시에 납부한 지방세와 사업자 지원사업비 등은 모두 700억원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주 양남면의 박모(67)씨는 “그동안 원전 때문에 잘 먹고 잘 살아 왔는데 이제 원전가동이 중단되면 어떻게 사느냐”며 “맥스터를 증설해 경주경제를 살리고 우리도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