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신용 1611조3000억… 또 사상 최대치 경신
  • 뉴스1
가계신용 1611조3000억… 또 사상 최대치 경신
  • 뉴스1
  • 승인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가계신용이 1611조3000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지난 1분기 가계대출 중 주담대는 지난 2017년 3분기 이후 2년 6개월만에 가장 크게 늘었다.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치인 연 0.75%까지 내려온 상황에서 한은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추가로 내리면 가계대출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가계신용(가계대출+판매신용) 잔액은 1611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말 대비 증가액은 11조원(0.7%)이다. 분기별 증가액은 지난해 1분기 3조2000억원(0.2%), 2분기 16조8000억원(1.1%), 3분기 15조8000억원(1.0%), 4분기 27조7000억원(1.8%)을 기록했다가 지난 1분기 증가속도가 둔화됐다.

그러나 이는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판매신용이 감소한 데 따른 착시효과라는 지적이다. 지난 3월 말 판매신용 잔액은 89조6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6조1000억원 감소했다. 2003년 통계 편제 이후 역대 최대 감소폭이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가 부진해졌고, 카드 이용금액이 감소하면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판매신용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