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 희소식…채드벨, 퓨처스 첫 등판 '2이닝 무실점'
  • 뉴스1
한화에 희소식…채드벨, 퓨처스 첫 등판 '2이닝 무실점'
  • 뉴스1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고전 중인 한화 이글스에 희소식이 날아들었다. 팔꿈치 부상으로 1군 합류가 늦어지고 있는 외국인 투수 채드벨의 퓨처스리그 호투 소식이다.

채드벨은 21일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2020 KBO 퓨처스리그 LG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개막을 앞두고 팔꿈치 염좌 진단을 받은 채드벨. 결국 한화는 채드벨을 제외한 선발 로테이션으로 개막을 맞이했다.

지난주까지 한화는 채드벨 없이도 선발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는 등 잘 버텼다. 그러나 이번주 들어 ‘장 듀오’ 장시환(3이닝 7실점)과 장민재(4이닝 6실점)가 KT 위즈를 맞아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적절한 시기에 채드벨이 퓨처스리그에서 호투를 선보였다.

채드벨은 1회말 2사 후 안타와 볼넷으로 1,2루 위기에 몰렸지만 힘있는 타자 이재원을 삼진처리하며 불을 껐다. 2회말에는 선두타자를 실책으로 내보내고도 후속 세 타자를 모조리 범타로 돌려세웠다.

한편 한화 2군은 채드벨에 이어 최이경(4이닝 무실점), 이현호(⅔이닝 3실점 무자책), 윤호솔(1⅓이닝 무실점), 윤규진(1이닝 1실점 무자책)이 계투를 펼치며 LG 2군을 6-4로 꺾었다.

LG는 선발 이준형(4이닝 3실점 2자책)에 이어 두 번째로 등판한 좌완 이우찬이 3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1군 콜업에 한 걸음 다가섰다. LG가 기대를 걸고 있는 김지용은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2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