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 끝났나… 대구 아파트값 12주 만에 상승세 전환
  • 김영수기자
코로나 쇼크 끝났나… 대구 아파트값 12주 만에 상승세 전환
  • 김영수기자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은 매매·전세 동반 하락
코로나19의 여파로 하락세에 있던 대구의 아파트 매매가가 12주 만에 상승세로 전환됐다.

한국감정원이 21일 발표한 ‘2020년 5월 3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주에 비해 전국 아파트 매매가가 0.07% 상승한 가운데 대구는 0.01% 상승했고, 경북은 0.03% 하락했다.

대구의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 9월 2주차 이후 25주 연속 꾸준한 오름세를 보였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전인 지난 1월 3주차에는 0.18%의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2월에는 0.03~0.07% 수준의 상승폭을 꾸준히 유지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난 3월부터 11주간 지속적인 하락세를 나타냈다.

4월 4주차(-0.03%), 5월 1주차(-0.02%)에는 하락폭이 점점 줄어들었고, 5월 2주차에는 보합을 보이다가 12주 만인 5월 3주차에 상승세로 전환되면서 코로나19 쇼크에서 서서히 빠져나오는 모양새다. 이외에 충북(0.43%), 대전(0.27%), 세종(0.24%), 인천(0.22%), 경기(0.13%) 등은 상승, 제주(-0.04%), 서울(-0.04%), 광주(-0.03%), 부산(-0.03%) 등은 하락했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 지역(71→81개)은 증가, 보합 지역(33→24개) 및 하락 지역(72→71개)은 감소했다.

아파트 전세가의 경우 대구는 0.04% 상승, 경북은 0.01%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