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서울본부, 경북문화관광 첨병 역할 ‘톡톡’
  • 손경호기자
경북도 서울본부, 경북문화관광 첨병 역할 ‘톡톡’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건강한 거리두기 경북 언택트 관광 23선’ 연계
수도권 여행사 10개소와 도 관광상품 기획·홍보 등
경상북도 서울본부 직원들 모습.
코로나19 사태로 움츠러든 경북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해 경상북도 서울본부(본부장 김외철)가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경북을 찾을 수 있도록 ‘클린&안심 경북’ 캠페인을 통해 매주 금요일마다 대청소와 방역작업을 실시하는 등 관광객 맞이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특히 경상북도는 코로나19 시대에 특별한 관광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포항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을 비롯 구미 금오산 올레길 등 ‘건강한 거리두기 경북 언택트 관광 23선’을 선정 발표했는데, 서울본부는 이와 연계해서 수도권 소재 경북전담여행사 10개소와 경북언택트 관광상품을 기획·홍보하고 있다.

이처럼 접촉을 최소화하는 경북 23개 시·군 관광지 소개를 통해 경북관광 시장 회복의 마중물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북도가 선제적 관광홍보활동을 위해 준비중인 경북축제 지원 및 활성화 사업인 ‘경북 대표축제 품앗이 프로그램’, 대도시에서 경북으로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만원으로 대구·경북 여행’사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서울소재 경북 시·군 사무소, 서울역에 설치된 경북문화관광홍보관 및 다양한 SNS 마케팅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23개 시·군 향우회 포함) 등을 통한 경북관광 명소 및 계절별 특화상품 등도 집중 홍보해 수도권 출향인들의 경북 방문을 적극 독려 및 지원하고 있다.

서울본부는 광역 시·도 서울본부 가운데 최초로 관광마케팅 전문가를 파견받아 관광 전문성까지 두루 갖추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통해 수도권 관광마케팅과 관광분야 예산확보, 관광 유관기관(타 시·도 관광조직 및 관광연구원 등)과의 협업사업 발굴·추진 등을 통해 도정 4대 목표 중 하나인 ‘세계로 열린 관광경북’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