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 유흥업소 업주 수사 착수
  • 김무진기자
대구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 유흥업소 업주 수사 착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뉴스1

대구시가 최근 서울 이태원 클럽발(發)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지역 내 유흥업소 등에 대한 행정명령을 발동한 이후 첫 고발 사례가 나왔다.

대구지방경찰청은 대구시가 발령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손님을 출입시켜 운영한 혐의로 지역 한 유흥주점 업주 A씨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중순쯤 자신이 운영하는 유흥주점에 2명의 손님을 출입시켜 영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신속히 A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한 뒤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11~24일 지역 내 유흥주점 및 감성주점, 콜라텍의 영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한편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