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선납금 챙기고 잠적’ 안동지역 스튜디오 대표부부 9개월만에 검거
  • 정운홍기자
‘억대 선납금 챙기고 잠적’ 안동지역 스튜디오 대표부부 9개월만에 검거
  • 정운홍기자
  • 승인 2020.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억대 선납금을 받아 챙긴 후 잠적했던 안동의 모 스튜디오 대표 부부가 경찰의 끈질긴 추적 끝에 9개월 만에 검거됐다.

24일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정오께 부산 진구의 한 노점상에서 이들 부부를 붙잡았다. 안동에서 아기 사진 전문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는 A(61)·B(여·56)씨 부부는 지난해 8월 중하순께 아기 성장 앨범 선납금과 지인들에게 빌린 돈 등 1억2000만원에 달하는 돈을 갖고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는 30여년 가까이 지역 학교와 유치원 졸업 사진 등을 전담해왔으나 지난 2006년부터 아기 사진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장하던 중 자금부족으로 사채에까지 손을 댔으며 수년간 돌려막기 식으로 채무를 갚아오다 감당하지 못할 지경에 이르자 잠적한 것으로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