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진피해 임시주택 거주 이재민 주거안정 지원
  • 이진수기자
포항시, 지진피해 임시주택 거주 이재민 주거안정 지원
  • 이진수기자
  • 승인 2020.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9가구 5300만원 주거안정비 포항사랑상품권으로 지급
포항시는 최근 지진 피해로 인해 LH국민임대주택, 전세임대주택, 개별컨테이너 등 임시주택에 거주 중인 이재민 249가구에 53000만 원의 주거안정비를 지급했다.

주거안정비는 지난해 1월 가수 이미자가 포항공연 수익금을 지진피해 이재민을 위해 지정 기부해 마련됐으며 1인 가구 15만 원, 2인 20만 원, 3인 25만 원, 4인 이상 가구는 30만 원으로 지역 화폐인 포항사랑상품권을 지급했다.

이미자의 지정기부금 중 일부는 희망보금자리 이주단지 및 개별 컨테이너에 거주하는 이재민 40여 가구에 전기요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최종명 포항시 주거안정과장은 “주거안정비 지급이 임시주택에 거주하는 이재민 가구의 주거생활 안정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