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목사, 상주 방문 후 확진 판정
  • 황경연기자
의정부 목사, 상주 방문 후 확진 판정
  • 황경연기자
  • 승인 2020.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확산 ‘비상’ 방역 총력
화서면 인터콥선교회 다녀가
市, 소독 후 직원 검체 채취
동선 파악·추가접촉자 조사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의정부시의 A목사가 상주시 화서면 상용리 소재의 인터콥선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감염증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상주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3시30분쯤 의정부시의 A(52·여) 목사 등 9명은 서울·경기 지역에서 온 목사와 그 가족이며, 다른 목사 등 3명과 함께 선교센터인 BTJ열방센터를 찾아 시설을 돌아봤다는 것, 이어 BTJ열방센터에서 식사를 한 뒤 오후 7시경 의정부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A목사는 호흡기 증상과 몸살 등으로 23일 의정부의 한 병원에서 검사 후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 보건소는 24일 오후 확진 사실을 통보받자 BTJ열방센터를 방역소독하고 A목사의 동선을 파악하는 한편 열방센터 관계자 등 30여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

이와 별도로 24일 열방센터 직원 등 42명에 이어 25일 56명 등 98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하고, 추가로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로 인해 상주교육지원청(교육장 김종환)은 화서면 지역에 있는 화령초, 화령중·고등학교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학교 인터콥 선교센터(열방) 관련학생 현황 조사 실시와 함께 인터콥 선교센터 인근 학교 는 등교를 중지 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 낙서초는 전교생 하교 조치와 긴급돌봄 중지하는 등 학교 방역을 실시하며 코로나 확산방지에 발빠른 대처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