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 이후… “생각도 못한 내용 나왔다”
  • 김무진기자
폭로 이후… “생각도 못한 내용 나왔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수 할머니, 정의연 기금운용 의혹 제기 후 18일
윤미향 중심 부실회계·기부금 누락 등 논란 잇따라
검찰, 평화의 우리집 등 관련시설·사무실 압수수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금운용이 불투명하다는 의혹을 처음 제기한 지난 7일 이후 18일 동안 어떤 일들이 일어났나.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생각하지도 못한 내용이 나왔다. 이는 검찰에서 할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부실한 회계처리와 기금운용의 불투명성 등 정의연과 관련한 각종 의혹을 검찰이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 할머니의 두 번째 폭로가 있기까지 18일 동안 정의연과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둘러싸고 불거졌던 각종 의혹과 논란이 끊임없이 터져 나왔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에서 첫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이 위안부 지원 단체들로부터 이용당하고 있으며 기부금도 피해자들에게 전달된 바 없다고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수요집회는 하나도 도움이 안된다”며 앞으로 수요집회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정의연은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다음 날인 8일 입장문을 내고 곧바로 대응에 나섰다.

정의연은 “모금 사용 내역은 정기 회계감사를 통해 검증받고 공시 절차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며 후원금 관련 영수증까지 공개했다.

그러나 정의연의 국세청 공시 자료를 근거로 2016~2019년 총 기부금(약 49억원) 중 18.7%인 약 9억원만이 피해자 지원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은 거세졌다. 또 정의연과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국세청에 공시한 기부금 지출 내역에 수혜자 인원을 ‘99명’ ‘999명’ ‘9999명’ 등 임의의 숫자로 표기한 점도 회계 불투명성 논란에 불을 지폈다.

지난 13일에는 논란 이후 첫 수요집회가 열렸고 정의연은 ‘개인적 자금 횡령이나 불법 운용은 절대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하지만 이후로도 각종 사업이나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해 받은 기부금이 회계에서 누락됐다는 점이 여러 차례 지적되면서 논란은 끊이질 않았다.

논란이 커지자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15일 정의연과 윤 당선인 관련 고발 사건을 공정거래·경제범죄를 전담하는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에 배당했고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정의연과 정대협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지난 21일에는 서울 마포구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도 압수수색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