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통합당과 합당 공식 결정… “낡은 관습·관행 다 버리겠다”
  • 뉴스1
미래한국당, 통합당과 합당 공식 결정… “낡은 관습·관행 다 버리겠다”
  • 뉴스1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전국위서 합당안 의결
미래한국당은 26일 국회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당선인 합동회의를 열고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을 공식적으로 결정했다.

합동회의 직후 열리는 미래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과의 합당안을 의결하면 합당은 최종 결정된다. 통합당은 27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의결할 예정이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회의가 끝난 뒤 결의문에서 “형제정당인 통합당과의 하나 됨을 결의한다”며 “자유롭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은 “시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낡은 관습과 관행은 과감히 버리겠다”며 “국민의 아픔을 달래주고, 눈물을 닦아주는 정치를 하겠다. 시대와 발맞추고 국민과 눈 맞추는 정치를 하겠다”고 했다. 미래한국당은 또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선거악법’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폐지할 것을 여당에 촉구한다”며 “21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선거법 개정에 성실히 나서줄 것을 여당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은 “미래한국당을 지지해주신 국민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며 “여러분에게 사랑받고 신뢰받는 모습, 변화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덧붙였다.

통합당이 27일 전국위원회에서 합당안을 의결하면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거쳐 당명 등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할 사항을 최종 결정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