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오찬 테이블에 무슨 얘기 오를까
  • 손경호기자
靑 오찬 테이블에 무슨 얘기 오를까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28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
주호영에 ‘질병관리청 승격’
안건 초당적 협조 당부 예상
윤미향·전직 대통령 사면 등
민감한 사안들도 오를 가능성
악수하는 김종인·주호영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오른쪽)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이날 회의에서는 21대 총선 참패 원인을 분석하고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인 가운데, 어떤 얘기들이 오갈 것인가에 관심이 쏠린다.

27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허심탄회한 논의를 위해 배석자 없이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간 회동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코로나19 대책을 포함한 국정 전반에 관해 논의한다는 것. 무엇보다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의 논의 테이블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과 2차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대비하기 위한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 안건(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는 문 대통령이 신속히 처리해야 할 안건으로 꼽고 있는 사안인 만큼, 문 대통령이 제1야당인 주 원내대표에게 초당적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오찬회동에선 문재인 정부 ‘협치’의 상징인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운영과 관련한 의견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20대 국회 당시 여야정 협의체는 여야 5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참여하고 ‘분기별 1회’ 개최하기로 합의해 지난 2018년 11월에 1차 회의를 개최했다. 그러나 이후 정치적 갈등이 극대화되면서 추가 개최는 이뤄지지 못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여야정 협의체를 상설화하는 방안에 대해 양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나눌 것으로 점쳐진다. 다만, 21대 국회의 정치 지형이 20대와 달리 거대 양당 체제로 확연하게 변화한 만큼 참여 대상이 조정될 여지는 있어 보인다.

정의기억연대 부실 회계 등의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관련한 문제나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 대화 테이블에 오를 가능성도 있다.

통합당은 현재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가 아직도 진행형이다.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우회적으로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사면을 촉구한 바 있다.

통합당 내에서는 최근 5·18 기념식 등을 통해 통합당이 보인 전향적인 자세를 감안해서라도 ‘국민 통합’을 위해 문 대통령에게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다만 이번 회동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상견례 차원의 의미도 있는 만큼 주 원내대표가 지나치게 민감한 정치적 문제에 대해선 언급을 자제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 등 여권 내에서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에는 부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