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석 상임위원장’ 주장에 朱 “국회를 없애라 하라” 격앙
  • 뉴스1
與 ‘전석 상임위원장’ 주장에 朱 “국회를 없애라 하라” 격앙
  • 뉴스1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이 행정부 무조건 도우면
삼권분립·헌법체계 다 깨져”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의 ‘전석 상임위원장’ 주장에 대해 “국회를 없애라고 하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접견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보고 (국회를) 다 채우라고 하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자기들(민주당이) 30년 야당을 할 때는 자기들 주장 때문에 (전석 상임위원장을) 못 가져온 것 아니냐”며 “입장이 바뀌었다고 이렇게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우리나라 (정당은) 소신에 따라 자유투표가 허용이 안되고 당론으로 결정한다”며 “여당이나 야당보다 중요한 게 헌법상의 삼권분립이 아니겠냐. 여당이라고해서 행정부를 무조건 도와 (법안을) 통과시키면 삼권분립과 헌법체계가 깨진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전날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상임위원장 정수를 11(민주당)대 7(통합당)로 정한 바 없다고 한 것에 대해 “국회가 그동안 해왔던 것이다. 더이상 욕심 낸 것도 없다”며 “(민주당의 주장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했다.

그는 전날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회동에서 “(상임 위원장 배분은) 관행이라고 얘기했다”며 “내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담에) 저기(민주당)는 오지 말라고 그래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민주당의 의석 수는) 절대적 또는 안정적 다수”라며 “절대 과반 정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갖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 원리에 맞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을 누가 가져갈 것이라는 이런 형태의 협상은 존재할 수가 없다”며 “국회가 국민의 힘으로 표로 구성된 그 순간 이미 (상임위원장 배분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