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포항 선린대 수사망 좁힌다
  • 이상호기자
검찰, 포항 선린대 수사망 좁힌다
  • 이상호기자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부총장배임수재 등 제기된 각종 의혹 수사 중
필요시 보강수사… 학교 관계자 “명명백백 밝히길”
선린대
선린대 전경.

배임수재, 근로기준법 위반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포항 선린대(본보 5월 7일자 4면, 5월 13일자 4면, 5월 22일자 4면 보도 등)에 대한 검찰의 수사망이 좁혀지고 있다.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은 선린대와 관련한 각종 의혹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 보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검찰은 최근 경찰로부터 기소의견으로 송치받은 선린대 행정부총장의 배임수재 등 혐의를 토대로 각종 의혹을 수사하고 있으며 필요하면 보강수사도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선린대 수사는 대학 직원 일부가 지난해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대학비리를 수사해달라고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검찰로부터 사건을 받은 포항북부경찰서는 선린대 압수수색 등 수사를 벌였다.

선린대 행정부총장은 실습재료·기자재 납품업체와 계약 당시 제품 단가를 10% 가량 부풀려 1500여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금액에는 국가보조금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선린대 일부 직원들이 이사장 허위경력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내부 직원들이 최근 이사장 선임과정 당시 대학 내부자료를 공개하며 이사장 선임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대학 내부자료에는 심의, 교원명부, 퇴직자 명부, 강사지급료 등에 이사장 흔적이 없고 교육부에 제출한 경력증명서 등과 대학 사번에도 의문이 있는 것으로 나와 있다.

일부 직원들은 각종 의혹에도 윗선에 대한 대학 자체감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선린대는 교육부 감사 대상에도 올라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감사가 계속 미뤄지고 있다.

대학 내부 일부 직원들은 “검찰수사에서 모든 의혹이 제대로 밝혀지고 해소됐으면 좋겠다”면서 “교육부 감사도 빨리 시작돼 모든 의혹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선린대 각종 의혹을 알고 있다. 법대로 엄정하게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알려줄 수는 없다”고 했다.

한편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은 선린대의 근로기준법 위반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