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제1야당 비례정당은 역사속으로”
  • 손경호기자
원유철 “제1야당 비례정당은 역사속으로”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여권 비례정당은 수두룩”
통합·미래 ‘합당’ 최종 결의
새 당명 비대위서 결정키로
朱 “헤어진 형제 만난 기분”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합당 선포식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마침내 손을 맞잡았다. 새로운 당명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결정하게 된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양당 수임기구 위원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수임기구 합동회의에서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양당 전국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된 안을 최종 결의했다”고 김상훈 통합당 수임기구 위원이 결과 브리핑에서 밝혔다. 새로운 당명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결정하게 된다.

김 위원은 “비대위에서 별도의 당명개정 계획을 가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미래통합당’으로 당명 신고를 한다”고 했다. 그는 “당 대표자도 사전 협의된 바에 따라 당 대표는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이, 원내대표에는 주호영 의원이, 정책위의장은 이종배 의원 맡기로 했다”며 “사무총장은 당 대표가 당헌·당규에 따라 임명한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드디어 합당해서 하나가 됐다”며 “난리 통에 뜻하지 않게 헤어진 형제를 만나는 기분이 이렇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연말 민주당을 비롯한 4+1 협의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비례대표제를 야당의 반대에도 강행 처리한 것을 비판하며 “합의 없이 법안을 통과시킨 것도 나쁘지만 그것도 완성하지 못하고 흠이 많은 법을 무리하게 밀어붙여 이런 결과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하지만 (민주당은) 사과나 반성, (법을) 바꾸겠다는 약속 없이 얼렁뚱땅 넘어가면서 오히려 우리를 비난하는 후안무치한 일을 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이 과정을 너무나 잘 알 것”이라고 했다.

원 대표는 “미래한국당이 정당방위 차원에서 창당했을 때, 여당과 범여권은 ‘쓰레기 정당’이라 침을 뱉고 고발까지 했다”며 “하지만 그래 놓고 슬그머니 1중대, 2중대 2개나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21대 국회는 누더기 선거악법 연비제를 폐기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이제 제1야당의 비례정당은 오늘로 없어지게 되지만 범여권의 비례정당은 수두룩하게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