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장곡중 “학생들이 개발한 시스템 활용해 코로나 이겨내요”
  • 박명규기자
칠곡 장곡중 “학생들이 개발한 시스템 활용해 코로나 이겨내요”
  • 박명규기자
  • 승인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웨어동아리, ‘발열 검사 확인 시스템’ 개발
바코드 리더기에 학생증 대면 정보가 서버에 전송
칠곡 장곡중학교 소프트웨어 동아리가 만든 ‘발열 검사 확인 시스템’ 운영 모습.
칠곡 장곡중학교(교장 장광수)는 중학교 3학년 등교개학인 지난 27일 3학년 323명을 대상으로 등교 중 발열검사를 실시했다.

교내 소프트웨어동아리(SWAG:SoftWare And Guider) 학생들이 개발한 ‘발열 검사 확인 시스템’을 활용해 발열검사여부를 관리했다.

장곡중학교는 학생 1049명, 교직원 90명의 과대 학교로 등교 시 발열 검사 관리 방법을 고민해왔다.

기존에 논의된 방법은 전교생에게 스티커를 부착하는 방식이었으나 이는 비대면 비접촉 최소화라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맞지 않고 분실 및 장난 등의 문제가 제기돼 왔었다.

이에 소프트웨어동아리 담당 교사(강상희)의 제안으로 동아리 학생들과 원격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발열 검사 확인 시스템’ 개발이 시작됐고 온라인 협업을 통해 지난 20일 ‘발열 검사 확인 시스템’ 프로그램을 완성했다.

이 프로그램은 등교할 때 학생들이 사회적 거리를 지켜 발열 검사를 한 후, 바코드 리더기로 학생증 바코드를 읽으면 정보가 서버에 전송되는 방식이다.

이후 바코드를 분실해도 발열 검사가 가능하도록 기능을 개선하고 담임교사가 교실에서 휴대폰으로 각 반 학생들의 검사 여부를 관리할 수 있도록 웹페이지도 개발했다.

프로그램을 개발한 임태현 학생은 “친구들을 위해서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어서 기뻤고, 개발하는 과정이 정말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장곡중학교는 지난 2016년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로 지정돼 지난 4년간 활발한 활동으로 성과를 이뤘으며, 2019년 12월에는 ‘소프트웨어교육 우수학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