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농협과 사회적경제 유통상생 발판 마련
  • 김우섭기자
경북도, 지역농협과 사회적경제 유통상생 발판 마련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포항농협 파머스마켓서
1주일간 사회적경제 특판전
경북도는 1일부터 안동농협 파머스마켓, 5일부터 포항농협 하나로마트에서 각각 1주일동안 우수 사회적경제기업 상품 특판전을 개최한다.

잡곡 세트, 오미자 김, 건강보조식품, 애견용 간식 등 도내 우수 사회적경제기업의 38가지 제품을 20~30% 할인된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선보인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고객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제품의 시음 시식 행사와 함께 사은품 증정도 예정이다.

도는 지난 5월 7일 개최한 CJ프레시웨이 초청 사회적경제 상품 품평회에서 구매 바이어의 컨설팅 결과에 따라 선정된 상품 중 최종 22개 기업, 38종의 제품을 이번 특판전 상품으로 선정했다.

포항, 안동, 구미, 의성, 영덕, 칠곡 등 경북 11개 시군의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의 상품으로 구성, 특판전 기간 동안 판매된 상품에 대해 할인쿠폰 및 판매수수료 등 판매가의 최대 40%를 경북도에서 지원한다.

기획전을 통해 경북의 우수한 사회적경제기업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소개하고, 판매실적 등 호응이 좋은 상품은 지역농협 마트에 입점할 예정이다.

특판전은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지역농협의 대형유통망과 상생협력의 발판을 마련하고 신규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안동농협은 조합원 6800여명, 출자금 420억원, 자산 1조 6000억원으로 2018년부터 2년 연속 도매시장평가 전국 최우수 공판장에 선정되는 등 지역농협의 우수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포항농협은 조합원 4000여명, 출자금 512억원, 자산 1조 1000억원을 보유하고, 2016년 전국 농축협 종합업적평가 전국 1위, 2018년 전국 농축협 윤리경영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최고의 지역농협 중 하나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농협, 신협 등 특별법상의 전통적인 사회적경제 조직과 상생협력하는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내고 선도적인 사업을 추진, 경북형 사회적경제에 걸맞는 탄탄한 기반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