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發 응급실 폐쇄 막을 방법 찾았다
  • 김무진기자
코로나19發 응급실 폐쇄 막을 방법 찾았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경북대병원 김종근 응급의학과교수 연구팀
국내 최초 논문 발표 “환자 특성 따라 구조 개편”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병원 응급실 폐쇄를 다룬 국내 최초의 연구 논문을 펴낸 칠곡경북대병원 응급의학과 김종근 교수 연구팀이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칠곡경북대병원 제공
코로나19로 인한 병원 응급실 폐쇄를 다룬 국내 최초의 연구 논문이 나왔다.

지난달 31일 칠곡경북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응급의학과 김종근·정한솔·이동언 교수 연구팀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연구를 다룬 ‘코로나19에 대응한 대구지역 병원 응급실 사례’라는 논문을 펴내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 ‘JKMS’에 게재됐다.

이 논문은 코로나19로 인해 병원 응급실이 불가피하게 폐쇄되더라도 코로나 환자들의 특성에 따라 응급실 구조 및 운영 방식을 바꾸면 폐쇄 횟수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2월 18일을 시작으로 3월 26일까지 대구 6곳의 대형 병원 응급실은 769시간 동안 27번이나 폐쇄됐다. 이 과정에서 응급실 의료진 및 입원 환자들이 격리되면서 응급실 운영이 마비됐다.

이에 이들 6곳의 병원들은 대응 체계를 수정했고, 응급실 폐쇄 횟수가 3회로 줄어드는 결과를 얻었다.

김종근 칠곡경북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응급실 폐쇄는 신중하게 결정돼야 할 사안임에도 전염병이 있을 때마다 폐쇄가 반복됐다”며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 재유행에 대비, 관련 대응 체계를 명확히 할 수 있는 표준화 지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논문은 대한응급의학회 및 기타 여러 매체에서 인용됐으며, 향후 신종 감염병에 의한 국내 병원 응급실 대응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