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합리적인 3차 추경안 나오면 협조”
  • 뉴스1
김종인 “합리적인 3차 추경안 나오면 협조”
  • 뉴스1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비대위 첫 회의 개최
코로나 장기화로 재정 역할 커
비대위 산하 경제혁신위 구성
정강·정책은 시정해 나가기로
청년·여성정책 업무 분장도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비대위 산하에 경제혁신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정부의 3차 추경에 대해서는 엄청난 규모가 될 수 있다고 예상하며 합리적인 안에 대해서는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3차 추경안과 관련,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정 역할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그동안은 예측이 잘못돼 1, 2차를 하면 될 것이라고 했지만 이제 와서 전반적인 규모가 크다는 것을 알게 됐다. 엄청나게 큰 추경 규모가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총선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으면서 정부 예산의 20%를 전용해 100조원을 확보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그는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추경안이) 만들어지면 협조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회의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은 코로나 때문에 경제위기가 올 정도의 큰 변화를 예고했다”며 “우리가 국가적으로 잘 대처하고 선도적으로 나갈 수 있는 정책적 논의를 강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 비대위 산하에 경제혁신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우리당이 여러 상황을 겪으면 정책적, 메시지를 내는 기능이 약화돼 있다고 했다”며 “주호영 원내대표도 비대위가 구성된 만큼 가능하다면서 사무총장과 비대위를 중심으로 24시간 가동체계를 갖춰보자. 사무처가 뒷받침을 못하니 비례대표 국회의원 보좌진을 충원해 이런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첫 회의에서 변화 이상의 변화를 위한 김 위원장의 구상을 대략적으로 말했다”며 “정강에 대한 새로운 검토, 새로운 변화를 위한 활동, 청년 당원 활성화를 위한 역할을 비대위가 분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제기된 ‘여의도연구원’ 해체 주장에 대해 “정책 강화라는 일반적인 논의 외에는 (여연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했다. 또 관심을 모았던 당명개정에 대해서도 별다른 논의가 없었다고 최 대변인은 전했다.

정강·정책 수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앞으로 시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비대위는 이날 회의에서 △정강·정책 △청년인재 양성 △여성정책 △미래 등 분야에 대해 업무를 나누고,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