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바닷속 방치 폐그물 80t 수거
  • 김우섭기자
동해안 바닷속 방치 폐그물 80t 수거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수거처리 시범사업
포항 11개 어촌 해역서 실시
경북도가 트롤 선박을 이용해 해저에 침적된 통발, 로프류, 어망, 문어단지 등 폐그물 80t을 수거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동해안 심해에 침적돼 있는 통발, 로프류, 어망, 문어단지, 폐그물 등 80t을 수거했다.

폐그물 수거처리 시범사업은 지난 5월 15일부터 31일까지 포항시 11개 어촌계 어업인들이 요청한 해역(포항시 남구 장기면 모포리에서 두원리 동방 2~3마일)에서 동해구기선저인망수협 소속의 트롤어선 2척을 투입해 실시했다.

이번 시범사업은 예산절감 측면에서도 일반 어장정화정비 업체가 산정한 폐그물 수거와 처리에 소요되는 비용보다 40%정도 절감한 것으로 분석됐다.

작업에 참여한 트롤선박의 선장과 선원들은 심해 폐그물 인양 수거에는 트롤선이 효율적이라며 일선의 어업인들의 반응도 좋았다고 전했다.

김두한 해양수산국장은 “동해구기선저인망수협의 제안으로 시작된 침적폐그물 수거 시범사업의 성과를 면밀히 분석해 점차 확대될 수 있는 사업으로 검토하는 한편, 어업인들 스스로도 조업 중 발생하는 폐어망 어구를 최대한 수거해 육지에서 처리하는 방법도 병행해 어업인들이 미래의 수산자원을 스스로 지킨다는 의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