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울릉 새 여객선 ‘갈등 실타래’ 누가 푸나
  • 모용복기자
포항~울릉 새 여객선 ‘갈등 실타래’ 누가 푸나
  • 모용복기자
  • 승인 2020.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저해운 우선대상협상자 선정
경북도, 일부 도·군의원 반대로
실시 협약 하루 앞두고 돌연 연기
대형여객선 투입은 ‘발등의 불’
숙원사업, 지역 이기주의로 표류
주민 입장서 엉킨 실타래 풀어야
경북 울릉군민들이 20일 오전 포항지방해양수산청 앞에서 2월 28일자로 선령 만료일이 끝난 썬플라워호 대신 포항~울릉 항로에 투입될 대체 선박 운항면허를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주민들은
경북 울릉군민들이 20일 오전 포항지방해양수산청 앞에서 2월 28일자로 선령 만료일이 끝난 썬플라워호 대신 포항~울릉 항로에 투입될 대체 선박 운항면허를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주민들은 "대체 선박의 경우 기존 선박에 비해 1/3크기로 주민들의 불편이 초래 될 것"이라며 기존 선박과 비슷한 크기의 선박이 운항될 수 있도록 촉구했다. 뉴스1
근래 들어 대구·경북지역에 요상한 일들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 지자체와 주민 합의를 통해 추진 중인 지역숙원사업들이 성사를 목전에 두고 발목 잡히는 일이 잇따라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다. 주지하다시피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은 군위군과 의성군 합의로 주민투표까지 실시해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를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하지만 느닷없이 군위군이 단독 후보지를 추천하고 나서는 바람에 사업이 뒤헝클어지고 말았다. 대구경북 미래를 들어 올릴 대역사(大役事)가 일부 지역의 약속 파기로 공중분해 될 위기에 놓인 것이다. 이로 인해 지역발전이 지체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민의 몫이 되고 있다.

지역 이기주의로 인해 대구경북의 하늘길이 막혔다면 바닷길도 순탄치 않다. 포항~울릉 뱃길을 잇는 새 여객선 사업이 뜻하지 않은 암초를 만났다. 그동안 이 구간을 운항하던 ‘썬플라워호’가 지난 2월 말 노후화로 운항이 중단되자 울릉군은 새 여객선 운항 선사(船社)로 대저해운을 우선대상협상자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대저해운은 오는 2023년까지 550억원을 들여 길이 84m, 총중량 2125t, 승선 정원 932명 규모 여객선을 투입할 계획을 세우고 지난 22일 경북도와 울릉군과 여객선 건조를 위한 실시협약을 맺었다. 그런데 실시 협약 하루 앞두고 경북도가 돌연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일부 도의원과 울릉군의원이 반대를 한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이들은 경북도에 “부족한 부분이 있어 좀 더 살펴보자”며 추가 검토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하지만 정상적인 공모를 거쳐 합의안까지 나온 주민숙원사업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은 백 번 양보해도 이해하지 못할 처사다. 합의안 도출과정이 그것을 증명해주고 있다. 경북도는 새 여객선 도입을 놓고 울릉군민간 이견 조율을 위해 경제특보를 두 차례나 울릉군에 보내 군, 군의회, 주민단체, 선사가 동의하는 합의안을 이끌어 내는데 성공했다. 합의 과정에서 선사는 주민 요구를 수용해 신조 여객선에 25~30t 화물을 실을 수 있도록 했으며, 대형여객선 취항 이전 임시 운항할 여객 및 화물 겸용 여객선을 6개월 이내에 도입키로 했다. 그런데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이를 뒤집는 일이 발생했다. 새 여객선 취항을 손꼽아 기다려 온 울릉 주민들의 심정은 새까맣게 타들어 간다.

울릉 지역구 남진복 도의원은 기존 썬플라워호와 비슷한 화물과 차량적재 수준을 갖춘 여객선이어야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그러나 신조 여객선과 비교해 볼 때 썬플라워호는 전체 중량과 탑승 정원, 화물 적재량에서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썬플라워호는 카페리로서 차량을 적재할 수 있다. 하지만 포항~울릉 여객선은 주민의 발로서 생필품, 특산물 등 일반화물 운송이 우선 돼야 한다. 또 일부 주민의 주장대로 5000t 이상 되는 카페리선을 운항한다면 매년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적자를 지자체의 곳간이 감당해 낼 지 의문이다. 기존 포항~울릉을 운항하던 썬플라워호는 승객 수요를 맞추지 못해 매년 수 십 억 원에 달하는 적자가 났다. 그런데 두 배나 큰 대형 여객선을 운항한다면 적자폭이 30~40%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운항결손액을 보전해줘야 할 지자체 입장으로선 부담이 아닐 수 없다.

포항~울릉 간 새 여객선 도입은 한시가 급한 사업이다. 현재 정기여객선 썬플라워가 퇴역한 자리에 엘도라도호가 투입돼 운항 중이다. 그러나 이 선박은 정원 414명에 총중량 668t으로 주민 안전과 생활편의 면에서 기대에 턱없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대형여객선 투입이 ‘발등의 불’인데도 일부 주민과 지역의원들의 무리한 요구로 주민숙원사업이 기약 없이 표류하고 있다. 모든 일이 첫술에 배부를 순 없다. 일단 합의안대로 새 여객선을 취항시키고 나서 향후 주민 수요와 관광객 증가 추이에 맞춰 복합노선 개설 등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순리다.

현재 울릉 주민 사이에는 새 여객선 도입을 반대하는 의원들을 상대로 주민소환 움직임마저 일고 있다고 한다. 주민들은 해당 의원 사무실 입구에 ‘주민소환’ 문구가 적힌 전단을 붙이는 등 반발이 심상찮다. 심지어 반대 배경에 ‘이권이 개입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지나친 반대와 반발은 주민 갈등을 부추기며, 확인되지 않은 억측은 불신만 조장할 뿐이다. 주민을 위한 숙원사업이 주민 갈등으로 번져선 안 된다. 남진복 도의원은 울릉도·독도 여객선 ‘반값 뱃삯’을 이끌어 낸 장본인이다. 이와 같이 주민 입장에서 엉킨 실타래를 풀어주길 지역민들은 바라고 있다. 경북도를 비롯해 울릉군, 도·군의회, 주민, 선사 모두 본래 합의안 정신을 바탕으로 대승적 양보가 필요한 때다. 모두가 울릉주민을 위한 일이기 때문이다. 모용복 선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