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통합신공항 좌초하게 놔둘 건가
  • 경북도민일보
TK 통합신공항 좌초하게 놔둘 건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0.06.28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미래를 담보할 총아(寵兒)인 통합신공항 사업이 물거품이 될 처지에 놓였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제시한 중재안에도 불구하고 군위군, 의성군 모두 손사래를 치고 있는 상황에서 국방부가 공동 후보지에 대한 합의 없이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이 어렵다고 못 박았다. 따라서 다음달 3일 열리는 부지 선정위원회를 앞두고 두 지역 간 극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좌초될 것이 자명해 보인다.

지난 26일 국방부 청사에 열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는 군위군과 의성군이 신청한 공동지역, 단독지역 후보지 모두 이전부지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선정실무위원회는 통합신공항 이전 주민투표 후 군위군과 의성군이 각각 유치 신청을 한 단독후보지와 공동후보지가 선정 절차와 기준에 부합하는지 등의 적정성을 검토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이유인즉슨, 군위가 신청한 단독 후보지는 지난 1월 주민투표 결과에 따른 이전부지 선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으며, 공동 후보지는 의성군만 유치 신청해 ‘지역사회 합의와 지자체장의 동의’라는 법적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해 역시 부적합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는 두 지역의 합의 없이 국방부가 일방적으로 후보지 결정을 하지 않겠다는 점을 명백히 한 것이다. 따라서 군위·의성 간 극적인 합의가 나오지 않는다면 나흘 앞으로 다가온 선정위원회에서는 지난 26일 열린 실무위원회 논의를 토대로 사업무산을 선언할 공산이 크다. 만약 이렇게 된다면 4년간에 걸쳐 추진한 통합신공항 사업이 무산되는 것은 물론, 이전 후보지 선정 작업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

상황이 이런데도 두 지역 모두 여전히 강경일변도다. 이들 지역은 대구시와 경북도가 제시한 민항터미널과 신도시 건설 등 다양한 지원책을 담은 중재안을 거부하며 상대 지역에 대한 비난과 양보를 요구하고 있다. 군위군은 일단 단독 후보지 우보에 공항을 건설하고 의성군에 항공클러스터 등 지원을 하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며 단독 후보지 유치를 고수하고 있다. 반면 의성군은 이번 중재안이 군위에만 각종 지원책을 일방적으로 몰아주고 의성군에는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이처럼 두 지역이 한 치 양보 없이 팽팽히 맞서면서 제3의 후보지를 찾아 사업을 원점에서 재추진해야 하는 최악의 상황이 점점 현실화 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통합신공항 유치로 소멸위기에 처한 지역을 살리고 풍요로운 미래를 꿈꿨던 군위, 의성군의 꿈이 한낱 물거품이 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경북 전체 발전도 지체될 것임은 말할 나위도 없다. 내가 조금 덜 가진다고 해서 판 전체를 엎어버리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이 없으며, ‘너 죽고 나 죽자’는 것만큼 무모한 일이 또 없다. 지역발전과 대구경북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선택지가 무엇일지는 분명하다. 군위군과 의성군은 두고두고 땅을 치고 후회할 일을 만들지 말고 대구시와 경북도의 중재안을 받아들일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보투기꾼들의 최후 2020-06-29 18:17:32
홍의락 의원마저 합의정신을 지키라고 하는데 김영만이는 뭣 하는 놈이고?
군위군수와 친인척, 우보 투기꾼들 하는 짓이라고는 죽을 짓만 골라서 하네.
그동안 우보 몽니짓과 욕심이 지나쳤다는 건 조만간 뼈저리게 느낄 것이고.
되잖은 사기집단이 우보탈락 철퇴맞고 완전 멘붕이 왔는지 우보에 공항주고
의성이 인센티브 다 가지라고 미친 헛소리까지 하네.
우보탈락이라는 치명타를 맞고 우보 부동산투기가 완전 실패로 절망에 빠지자
대구경북의 발전이야 아랑 곳 않고 자기들 살아날 간계부터 꾸미네.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 던지는 같잖은 무리들하고 협상이나 공항 딜을
의성군이 왜 하겠어? 한 번 속지 두 번 속을까?
합의 어긴 것만 해도 벌써 5번이다. 우보는 안 된다는 말 뭔지 모르겠냐?

우보는 후보지에서 제외됐다. 2020-06-29 18:16:51
군위 우보 투기꾼 집단들이 우보탈락으로 치명적 손실을 입게 되자
우보에 공항 넣어주고 의성군이 인센티브 다 가지라며 마지막 발악을
하고 있는데 우리 금성면은 개발제한지역이라 개발이 불가능하고 소음피해는
피해대로 막심하게 입고 지가상승도 기대하기 어렵고 지원금 또한
전혀 없으니 군위군만 독식하지 우보공항 망나니짓은 의성군에는 백해무익하기에
군위군의 주장은 받아들여질 여지가 없는 공염불 그 자체입니다.

우보탈락된 줄 모르냐? 2020-06-29 18:16:12
어제 우보면 달산리에 볼일이 있어 갔더니 보리수확이 한창이었다.
보리 탈곡기가 연방 돌아가면서" 우보탈락, 우보탈락, 탈락, 탈락, 탈락"
계속 우보가 탈락했다는 소리를 내네.
“우보탈락, 우보탈락, 탈락탈락.타타...“
농기계까지도 우보탈락 사실을 아는데 김영만 친인척과 골통투기꾼들은
우보탈락 소식을 아직도 모르는가 보네.

의성향우회 2020-06-29 18:15:35
국방부 실무위원회에서 우보를 후보지에서 공식적으로 탈락시켰습니다.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는 '조건부 유효' 결정으로 두 지역의 합의에
따라 7월 3일 이전지를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제 분명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됐으니 양 지자체는 그만 싸우고
적정한 선에서 줄 건 주고 받을 건 받고 합의하여 공항이전이
무산되지 않도록 서로 노력할 필요가 있습니다.
무산된다면 지난 4년간의 노력들이 수포로 돌아가고 제3의 지역으로
이전지가 재추진될 수밖에 없어 결국 남 좋은 일만 시키게 됩니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경북 북부지역과 의성, 군위가 함께 발전할 기회를
영영 상실하는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통합신공항이 탄생할 수 있도록
조금씩 양보하는 미덕을 발휘해 나갑시다.

소보비안이 답이다 2020-06-29 18:14:41
우보골통 투기꾼들이 우보탈락으로 쪽박 찰 처지가 되자 멘붕이 되어
우보에 의성과 공항 딜을 하자는 둥,
꼴에 대국민호소문까지 별의별 짓, 가지가지 하네.
대국민호소문이 뭔 짓거리야? 되잖은 것들이 국민들은 왜 찾아?
너희 말에 귀 기울일 국민들이 어디 있어?
온갖 비난의 손가락질 받는 너희들인데 아직도 잘못이 뭔지 몰라?
너희들은 정말 사람이 아니야.
세상 사람들이 다 네놈들 욕해.
우보 대박 기대하고 몰빵했다가 끝에 쪽박 차려니 기가 차지?
우보 악질 골통 투기꾼들은 이참에 진짜 참교육을 당해 봐야 해.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