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경, 발목 인대 부상으로 최대 6주 결장
  • 뉴스1
김보경, 발목 인대 부상으로 최대 6주 결장
  • 뉴스1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현대의 김보경(31)이 지난 28일 열린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당한 발목 부상으로 인해 최대 6주 동안 경기에 출전할 수 없을 전망이다.

29일 전북은 “김보경이 오늘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았는데, 왼쪽 발목 인대 중 일부가 찢어졌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북 관계자에 따르면 진단 결과 부상 완치에는 4주가 필요하다. 여기에 경기 출전을 위한 몸을 만드는 것을 고려하면 1~2주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 이로써 김보경은 빨라도 7월 말, 늦으면 8월 중순에서야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김보경은 지난 28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전반 24분 상대 수비수 김기희에게 왼쪽 발목이 밟혔다. 김보경은 부상 후 고통을 호소하며 일어나지 못했고 결국 들것에 실려 전반 29분 무릴로와 교체됐다.

김보경에게 부상을 입힌 김기희는 비디오 판독 결과 퇴장 명령을 받았다. 이른 시간 상대팀의 퇴장으로 수적인 우위를 점한 전북은 한교원, 쿠니모토의 골을 묶어 2-0으로 승리했다.

5연승을 기록한 전북은 8승1패(승점24)가 되면서 2위 울산(6승2무1패·승점20)과의 승점 차를 4점으로 벌리는데 성공했다.

지난 시즌 울산 유니폼을 입고 리그 MVP를 차지했던 김보경은 올 시즌 전북으로 이적, 9경기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단 1개의 공격포인트오 올리지 못했다. 설상가상 부상까지 당하면서 시즌 중반까지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