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 해수욕장 7월 1일부터 차례로 개장
  • 김우섭기자
경북도내 해수욕장 7월 1일부터 차례로 개장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서객 분산 유도·행사·축제 생략
안전사고 예방·코로나 대응 총력
해수욕장
해수욕장
7월 1일부터 경북도내 해수욕장이 차례로 개장해 8월 23일까지 54일 동안 운영된다.

29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25곳 해수욕장 가운데 포항의 6곳이 7월 1일, 경주·울진 12곳이 7월 10일, 영덕 7곳이 7월 17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된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서 해수욕장 개장 관련 행사나 축제는 물론이고 야간개장도 하지 않을 계획이다.

도는 대형 해수욕장으로 이용객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주변 경관이 좋은 영덕 장사 및 경정 해수욕장과 울진 기성망양 해수욕장 3곳을 가족과 한적하게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으로 지정하고 피서객을 분산 유도할 계획이다. 또 매년 많은 사람이 찾는 영덕 병곡 고래불해수욕장은 150개 파라솔을 현장 배정제로 운영해 파라솔간 간격을 2m이상 유지하는 등 가급적 사람들간의 접촉을 피하게 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 9일 안전한 해수욕장 운영을 위한 시군, 유관기관 간담회를 가졌고 지난 25일, 26일 이틀간 해수욕장별 소독제 비치, 청결상태, 안전요원 확보 등 해수욕장 개장 준비상황에 대한 현장 점검을 벌였다. 또 365일 청결한 해수욕장을 유지하기 위해 비치 클리너 장비를 이용해 모래 속 15cm 깊이까지 청소하고 넓은 백사장에 버려져 각종 생활 쓰레기를 수거해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남일 도환동해지역본부장은 “경북동해안을 찾는 이용객들에게 코로나19 인한 감염병 예방을 위해 조용한 해수욕장 이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하고 운영자들에게 안전수칙 준수 확인, 홍보방송 안내, 종사자들의 건강상태 상시체크 등을 통해 단 한 건의 감염병도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