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먹인 박병석 국회의장 “국민·역사의 심판 받겠다”
  • 뉴스1
울먹인 박병석 국회의장 “국민·역사의 심판 받겠다”
  • 뉴스1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29일 32년 만에 처음으로 여당 단독 원구성이 현실화한 것에 대해 “의장과 여야 모두 국민과 역사의 두려운 심판을 받겠다”고 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진정세를 보이지 않는 코로나 경제난국, 남북경색, 국가는 비상시기”라며 “일터를 잃을까봐 노심초사하는 수많은 국민들, 생계를 걱정하는 서민들, 내 직장의, 기업의 존폐에 떨고 있는 국민들을 더이상 국회는 외면할 수 없어서 원구성을 마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오늘로 21대 국회가 임기를 시작한지 꼭 한달이 된다. 그러나 개원식도, 원구성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에게 참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여야가 원구성과 관련한 가합의안에 공감대를 이뤘음에도 협상이 결렬된 점을 언급하면서 잠시 말을 멈추고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여야는 어제 저녁 원구성과 관련된 합의 초안을 마련하고 오늘 오전 중으로 추인을 받아 효력을 발생하기로 했다”며 그러나 야당은 추인을 받지 못했다. 이후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할 수 없다고 또다시 수정해왔다“고 협상 결렬의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