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옛 추억 살릴 ‘트롤리버스’ 연말까지 도입
  • 정운홍기자
안동시, 옛 추억 살릴 ‘트롤리버스’ 연말까지 도입
  • 정운홍기자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회마을·월영교 운행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
시민·관광객 볼거리 제공
안동시에가 도입한 트롤리버스 모습.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안동시가 세계적 수준의 관광도시 육성을 위해 대중교통 분야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안동시는 대중교통을 단순한 시민 이동수단에서 벗어나 시민과 관광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새로운 아이템을 도입하고 승강장 등 교통복지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먼저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추억과 볼거리 제공을 위해 추억이 깃든 1900년대 노면전차를 재현한 ‘트롤리버스’를 오는 12월까지 도입·운행할 계획이다.

‘트롤리버스’는 미국, 유럽 등 세계 유명도시의 명물로 자리 잡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안동시는 이를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과 야경명소인 월영교를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볼거리와 추억을 제공한다.

또한 관광거점도시 위상과 시민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시내버스 승강장을 새롭게 단장할 계획으로 우선 웅부공원 앞 승강장을 정비해 에어컨, 공기청정기, 온열의자 등 모든 편의시설을 갖춰 시민 누구나 버스를 편리하게 기다릴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