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항 화물철도시대 열렸다
  • 이진수기자
포항 영일만항 화물철도시대 열렸다
  • 이진수기자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럭·철도 투 트랙 운송
항만 경쟁력 강화 기대
1일 오전 포항 영일만항 컨테이너부두 인입철도 완공 후 첫 번째 화물열차가 철송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영일만항 인입철도는 2013년 공사를 시작해 지난해 12월 말 완공됐다. 첫 번째 화물은 우드펠릿을 담은 컨테이너 40TEU이다.

포항 영일만항의 컨테이너 화물에 대한 철도운송시대가 본격 개막됐다.

1일 영일만항에서 인입철도를 통해 강원도 화력발전소의 연료로 사용될 우드펠릿 40TEU가 운송됐다.

영일만항 인입철도는 항만 물동량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2013년 착공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선로공사를 완료한 가운데 수송 컨테이너 물동량 확보 및 신호체계, 철송장 운영 등 열차운행과 관련한 점검을 거쳐 이날 첫 상업운행에 들어갔다.

포항시는 앞으로 매일 20피트 컨테이너 40개씩 주 6회를 운송하게 돼 월 평균 1000TEU 이상의 물동량 증대가 예상돼 올해 내 주 20회 이상 운행을 위해 대형화주 및 코레일 측과 협의를 하고 있다.

시는 영일만항 물동량 운송이 기존 트럭에서 열차운송까지 함께하는 투 트랙 운송체계로 영일만항의 물류운송 경쟁력 향상은 물론 향후 북방교역이 활성화되면 그 비중이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영일만항 인입철도가 첫 상업운행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준 코레일과 화주, 선사에 감사 드린다”면서 “철도운송으로 영일만항의 경쟁력이 향상될 것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