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배달갑니다’… 경주 보문호 느린우체통 엽서 발송
  • 나영조기자
‘추억 배달갑니다’… 경주 보문호 느린우체통 엽서 발송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문화관광公 연 2회 발송
코로나에도 관광객 발길 이어
보문호반광장 관광객들이 느린엽서를 쓰고있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는 1일 상반기 보문관광단지 느린우체통 엽서 총 8000여통(국내 8214통 해외 59통)을 발송했다.

보문호반광장에 위치한 느린우체통은 보문관광단지를 찾은 관광객들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작성할 수 있으며 작성한 엽서는 매년 두 차례(6월 말, 12월 말) 수집해 국·내외로 발송하고 있다. 올해는 경북의 숨은 관광명소인 성주 뒤미지, 문경 여우목고개, 포항 청보리밭, 경산 반곡지를 엽서에 담아 보문단지를 찾는 전국의 관광객들에게 경북의 매력을 자연스레 보여주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보문단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엽서 쓰기는 비대면 활동으로 손글씨로 추억을 남길 수 있어 관광객들의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공사는 느린우체통과 더불어 당초 주 1회 운영하던 ‘보문호반길 음악산책’ 라디오 프로그램을 주 3회(금, 토, 일, 오후 2시)로 확대 편성해 코로나19로 지친 관광객들을 위한 힐링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보문호반길을 찾아주신 관광객들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힐링과 감동을 주는 다양한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경북을 찾는 관광객들께 보답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