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손’으로 어떻게 싸우나
  • 뉴스1
‘빈손’으로 어떻게 싸우나
  • 뉴스1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복귀 준비하는 통합당
원내 野 역할 강화 다짐 불구
추경안 문제점 위주 여론전
‘일당독재’ 정치적 비판 외
마땅한 대여 투쟁 수단 없어
그마저 얼마나 먹힐지 미지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조계 출신 의원들이 참석해 열린 율사출신회의를 마친 후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원구성에 맞서 상임위원회 보이콧을 이어오던 미래통합당이 조만간 국회에 복귀하기로 했다. 하지만 원구성 협상이 결렬된 이후 상황 변화가 없는 가운데 마땅한 대여투쟁 수단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jtbc ‘아침&’ 전화 인터뷰에서 “뺨 맞고 바로 돌아서 웃을 수 없지만 국회를 포기하지 않고 투쟁하겠다”며 “보이콧이 길어지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통합당은 이르면 다음주께 복귀할 전망이다.

주 원내대표는 당 지도부와 전날 저녁 상임위 배정 등 원구성을 위한 회의를 이어가는 등 복귀 준비를 하고 있다.

통합당이 상임위에 복귀하면 최대 현안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련 법이다. 공수처장 청문회 등 후속법안처리는 물론, 야당이 갖고 있는 공수처장 추천 비토권도 손을 보겠다는 것이 여당 기류다.

통합당은 상임위 복귀 이후 정부에 대해서 협조할 것은 하지만 반대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한다는 계획이다. 상임위 배정 역시 ‘선수와 상관 없이 전투력’ 위주로 구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추경안이 통과된다고 해도 지속적으로 이번 추경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는 여론전 방식 등을 검토하고 있다. 또 당 차원에서 각종 특위를 구성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여당의 태도가 하나도 변하지 않았지만 통합당이 보이콧을 접고 국회에 복귀하는 것은 20대 국회 당시 대규모 장외집회에 나섰지만 오히려 발목잡기라는 비판에 직면했던 경험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민주당이 수적 우위를 통해 법안과 예산안 처리 등을 모두 단독으로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일당독재’라는 정치적 비판만으로 여당을 견제하는데 한계가 있다.

문제는 국회에 복귀한다고 해도 여론전을 제외하면 마땅한 투쟁 수단이 없다는 점이다. 계파 갈등 등 당내 고질병은 사라졌지만 이번엔 수적 우위에 밀려 단일대오를 형성해도 좀처럼 성과를 만들기가 쉽지 않다. 여론전 역시 쉽지 않은 상황이다. 통합당의 지지율을 20% 중후반대의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40%대를 기록하고 있다. 적극 지지층의 여론조사 참여도 등에 따라 실제 지지도와는 다를 수도 있지만 통합당의 여론 지지세 자체가 낮은 상황에서 여론전이 얼마나 먹힐지도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