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전국 최대 규모 ‘희망일자리사업’ 참가자 모집
  • 김무진기자
대구 달서구, 전국 최대 규모 ‘희망일자리사업’ 참가자 모집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800여명… 10일까지 접수
내달 3일~12월 11일까지 근무
대구 달서구가 전국 기초지자체 중 최대 규모의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참가자를 선발한다.

1일 달서구에 따르면 총 2800여명 규모의 희망일자리사업 참가자를 뽑기로 하고 오는 10일까지 접수를 받는다.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달서구민을 대상으로 한 모집에서는 생활방역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긴급 공공업무 지원, 공공시설물 환경정비 등 분야의 131개 사업에 총 2800여명을 뽑는다.

선발자는 내달 3일부터 12월 11일까지 매주 30시간 정도 일한다.

이들은 시급 8590원, 근무 시간에 따라 한달에 70만~130만원 정도의 임금을 받는다.

또 컴퓨터를 활용하는 일부 사업에는 청년층 260여명을 우선 선발한다.

참가 희망자는 거주지 동 주민센터로 오는 10일까지 방문 신청하면 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 불안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많아 이 같이 나섰다”며 “구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자리 사업을 적극 발굴, 일상 회복을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