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민선7기 3년차, 투자유치로 ‘힘찬 출발’
  • 김형식기자
구미 민선7기 3년차, 투자유치로 ‘힘찬 출발’
  • 김형식기자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社 ‘6690억’ 투자양해각서 체결
(주)온페이스에스디씨-(주)유앤아이-세보산업(주)
연료전지발전소·마스크 제조공장·친환경車 부품 분야 투자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기여… 구미공단 ‘훈풍’
장세용 구미시장이 (주)온페이스에스디씨, (주)유앤아이, 세보산업(주)과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구미시는 지난 1일 민선7기 3년차 시작을 투자기업 3개사와 6690억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해 구미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힘찬 출발을 알린다.

이번 양해각서는 코로나 19로 지역경제가 전례 없이 차갑게 얼어붙은 구미공단에, 지난 1월 700억 규모의 이차전지기업 투자유치, 4월 유치한 1조2000억 에너지센터 건설과 더불어 민선7기 3년 첫 발걸음을 내딛는 장세용 시장의 구미를 살리고자 하는 노력의 결실로 구미공단 곳곳에 훈풍이 불고 있다.

먼저 (주)온페이스에스디씨는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에 6300억을 투자한다. 이 사업은 스팀 열원 공급을 희망하는 에너지 다소비 기업체 뿐 아니라, 주변에 신축예정인 대단위 아파트에도 지역난방 공급을 목표로 구미시가 야심차게 추진 중인 에너지센터 건설과 함께 분양이 저조한 구미 5공단 활성화 또한 더욱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온페이스에스디씨는 현재 구미에서 LED 광기술, VR 기술 등으로 탄탄하게 운영 중인 중견기업으로서 지금까지 쌓아온 견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연료전지발전이라는 신사업의 연계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구미시의 새로운 성장동력 마련과 일자리 창출 및 세수 증대에도 기여할 것이다.

구미시는 코로나19로 국내외적으로 마스크 사용 및 비축이 필요한 가운데, 제조업의 메카인 구미에 마스크 생산 공장이 부족해 관련 제조업의 유치 필요성을 인식하고, 당초 타 지역 투자를 검토 중인 (주)유앤아이 관계자와 지속적인 협의와 설득을 통해 구미 투자를 이끌어냈다.

㈜유앤아이는 구미 국가 1공단에 2023년까지 4526㎡(약1,370평)에 300억원을 투자해 KF94, 덴탈 마스크 등 연간 14억장 생산을 목표로 하는 마스크 단일 품목 국내 최대 제조업체를 준비 중이며, 금번 투자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500여명의 신규 일자리를 채용할 계획이다.

시는 유앤아이의 빠른 공장생산가동과 판매를 위해 각종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유앤아이 또한, 대량의 마스크 지원을 통해 관내 취약계층, 저소득층에서 마스크를 지급할 수 있도록 약속하였다.

건축용 내단열재·자동차부품 생산업체인 세보산업㈜은 전기차를 비롯, 신차개발이 급증하는 시기에 원활한 부품공급을 위해, 당초 경주에서 사업 중인 조립, 물류지원의 역할을 구미 선산 지역에 친환경 자동차 부품을 일괄 생산하는 신설 투자를 단행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2021년까지 건축면적 7738㎡(2340평)규모에 90억을 투자해 30여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며, 모회사인 ㈜서우산업과 원재료 납품, 생산품 증대 등 밸류체인을 형성해 기업 체질개선에 앞장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