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유재석 교수팀, ‘초해상도 초음파 영상 기술’ 개발
  • 김무진기자
DGIST 유재석 교수팀, ‘초해상도 초음파 영상 기술’ 개발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해상도比 4~5배 이상 향상
미세혈관까지 정확히 잡아내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로봇공학전공 유재석<사진> 교수팀이 미국 피츠버그 의과대학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미세혈관까지 정확히 잡아내는 ‘초해상도(Super-resolution) 초음파 영상 기술’을 개발했다.

2일 DGIST에 따르면 이 기술은 기존 초음파 영상 기기로 촬영이 어려웠던 병의 진행 과정 모니터링이 가능, 여러 방면으로 병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존 관련 해상도 향상 연구의 경우 대부분 데이터 취합에만 몇 분씩 시간이 걸려 응급상황 발생 시 사용에 어려움이 많았다.

유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초음파 조영제의 개별 신호를 구분해 위치를 찾아내는 ‘국지화(Localization) 기술’을 이용, 기존 보다 4~5배 이상 향상된 해상도 구현에 성공했다.

특히 이번 기술을 활용할 경우 최대 32마이크로미터(um)의 미세혈관 관찰이 가능, 기존 기술로 탐지 가능한 미세혈관 크기인 150~200um를 5~6배 정도 뛰어넘었다.

또 환자를 촬영한 데이터를 수집·처리하는 속도도 1초 이내로 줄였다.

유재석 DGIST 로봇공학전공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로 기존 초음파 영상기기로는 진단이 불가능했던 병의 진행 과정 관찰이 가능해졌다”며 “현재 연구 중인 초해상도 영상을 3차원으로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성공하면 향후 실제 임상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3월 신장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키드니 인터내셔널(Kidney International)’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