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금 반환’ 한동대는 왜 조용할까
  • 이예진기자
‘등록금 반환’ 한동대는 왜 조용할까
  • 이예진기자
  • 승인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대학생 ‘등록금 반환 소송’과 달리 대조적 분위기
학생·교수 등간 의견 나누며 양질의 온라인 수업 진행

최근 전국 대학생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수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며 교육부와 대학을 상대로 ‘등록금 반환 집단 소송’을 제기하는 등의 행동을 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포항 한동대학교는 서로를 격려하며 위기를 극복해가고 있어 대조적이다.

수백만원에 이르는 등록금이 낭비되고 있다며 전국 대학생들의 분노가 국회 앞까지 진출하고 있지만 한동대 학생들은 어떠한 동요도 없이 잠잠하다. 오히려 반환된 기숙사비를 학교에 기부하겠다는 학생들이 나올 정도다.

초반에는 수업이 모두 비대면으로 이뤄지자 일부라도 돌려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었다. 온·오프라인 수업의 차이를 없애는데 초점을 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총학생회는 이런 의견들을 듣고 온·오프라인 수업의 차이를 최대한 줄이기로 하고 대학 측에 학생들 의견을 전달하기 시작했었다.

교무지원팀에 양질의 온라인 수업진행을 위한 방안, 학생들이 원하는 방향의 수업진행 방법 제안을 자주했다.

대학 측도 이런 제안이 올 때마다 학과 교수들과 상의를 해 학생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도록 했다.


이런 결과 온라인 수업에서 PPT만 띄어두고 시간을 낭비하는 일은 없었다.

학생, 교수, 교직원들이 서로 활발히 의견을 나눴기 때문에 온라인 수업이 만족할 정도로 진행됐다는 것이다.

만약 등록금 반환에 집중했더라면 이런 양질의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지 못했을 것이라는 게 총학생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우제성 한동대 총학생회장은 “총학이 등록금 문제를 가지고 투쟁을 했다면 학생들의 100% 지지를 받지 못했을 수도 있다. 양질의 온라인 수업을 위해 노력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왔고 학생들도 수업에 만족했다”면서 “만약 2학기도 온라인 수업으로 진행된다면 준비할 시간이 충분히 있기 때문에 1학기 때 보다 더욱 양질의 수업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