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역사교육관 세워주오”
  • 김무진기자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역사교육관 세워주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담당자와 비공개 면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대구시에 위안부 역사교육관을 세워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당초 대구시 위안부 관련 부서 담당자와 시청 별관에서 이 할머니를 만날 예정이었으나, 이 할머니 측이 비공개를 요청해 장소를 급히 변경했다.

대구시와 참석자 등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강명숙 대구시 여성가족청소년국장 등 대구시 관계자들에게 위안부 피해 생존 할머니들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과 위안부 역사교육관 건립이 필요하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 할머니는 “한·일 청소년 교류와 교육을 위해 역사교육관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주장해온 위안부 역사교육관 건립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또 이 할머니가 집회 등에 참석할 때 사용하는 노후 차량 교체와 주거지 이전 문제 등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 할머니와의 면담에서 나온 내용에 대해서는 최대한 빨리 검토해 추진하겠다”며 “조례 개정이 필요한 부분은 시의회에 협조를 구하고 중앙정부와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