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주장·팀닥터 ‘출국금지’
  • 나영조기자
감독·주장·팀닥터 ‘출국금지’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수사 마무리까지 유지
경찰, 추가 가해자 입건 계획

故)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일았다는 의혹을 받은 경주시청팀 소속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윤정, 운동처방사 안모씨가 출국금지 조치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월 29일 이들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후 이 같은 조치가 내려졌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김 감독, 장 선수, 안씨에게 수사를 위해 필요한 조치(출국금지)는 내려졌다”고 말했다.

출입국관리법은 법무부 장관이 △형사 재판을 계속 받는 사람 △징역형·금고형 집행이 끝나지 않은 사람 △1000만원 이상 벌금이나 2000만원 이상 추징금을 내지 않은 사람 △대한민국 이익과 공공의 안전·경제 질서를 해칠 우려가 있는 자를 출국 금지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이들에 대한 출국금지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지검은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김 감독 등을 수사하고 있다. 김 감독은 아동복지법 위반·강요·사기·폭행 혐의를, 운동처방사와 장윤정 선수는 폭행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진다.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3일부터 전담수사 2개 팀을 편성해 경주시청 전·현직 선수를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김규봉 감독이 부임한 2013년부터 최근까지 경주시청 소속 전·현직 선수는 27명이다.

경찰은 혐의가 새롭게 발견된 이들을 추가로 입건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