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문화재단’ 출범... ‘K-Culture’ 이끈다
  • 김우섭기자
‘경북문화재단’ 출범... ‘K-Culture’ 이끈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범 前 산자부 장관
초대 대표이사로 영입
유교문화 중심도시로서
창작예술활동 여건 조성
경북문화마케팅 가속도

경북문화재단이 10일 공식 출범한다.

경북도는 국학진흥원, 경주문화엑스포,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콘텐츠진흥원 등 문화관련 산하단체를 통해 경북 문화융성과 문화관광객 유치를 힘써왔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었던 이희범 전 산업자원부 장관을 문화재단 초대 대표이사로 영입한 경북문화재단은 경북 문화마케팅에 한층 가속도를 밟게 됐다. 재단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찬란한 문화역사를 갖고 있는 경상북도가 문화재단을 이제 출범시키는 것은 만시지탄이며 이제 경북문화예술로 경북경제를 견인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경북문화재단이 가는 길은 경상북도의 정체성 확립과 문화예술 활성화, 문화복지를 통한 행복한 도민 만들기, 나아가 경북문화의 글로벌 마케팅을 어떻게 할 것인가 등이다.

이희범 대표이사는 “경북도는 청정 동해안과 소백산맥, 영남의 젖줄인 낙동강이라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기반으로 신비의 가야문화와 찬란한 신라문화, 한국의 정신문화를 이끄는 유교문화의 메카로서 자리매김 해 왔다. 경북은 전국 지정문화재의 15%를 보유하고 있고 전국의 세계문화유산 13종 중 5종을 보유한 그야말로 민족문화의 뿌리다. 또 경북은 화랑, 선비, 호국, 새마을 등 4대 정신을 일으킨 대한민국 정체성과 역사의 발원지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경북도는 구미공단과 포스코 등 주요 산업의 고장으로 최빈국이던 대한민국을 불과 반세기만에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으로 우뚝 서게 한 견인차였다. 역사적 배경과 산업화의 바탕 위에 문화강국 K-Culture를 견인하고, 도내 문화, 예술인들이 안정적인 문화예술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