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는 사명감이 무너졌을 때 ‘기레기’로 전락”
  • 박성조기자
“기자는 사명감이 무너졌을 때 ‘기레기’로 전락”
  • 박성조기자
  • 승인 2020.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모용복 선임기자
울진 후포고등학교서
‘신문기자 진로탐색’ 교육
모용복 경북도민일보 선임기자가 16일 울진 후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문기자 진로탐색’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모용복 경북도민일보 선임기자는 16일 울진 후포고등학교에서 ‘신문기자 진로탐색’ 교육을 실시했다.

이 교육은 한국신문협회 회원사 기자가 일선 초·중·고를 직접 방문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문제작과정 및 기사작성법, 기자라는 직업에 대해 강의함으로써 청소년들에게 꿈과 진로를 탐색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모 선임기자는 이날 고교생들을 대상으로 신문과 기자의 정의, 기자로서의 자질, 신문기사 쓰는 법과 활용 등에 대해 설명하고 아울러 직업으로서 신문기자의 처우와 전망에 대해 소개했다.

또 20여년간 기자로 일하면서 겪었던 다양하고도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줌으로써 기자를 꿈꾸는 학생들의 이해를 도왔다.

모 선임기자는 “기자의 자질 중 가장 중요한 사명감이 무너졌을 때 ‘기레기’로 전락하고 만다”며 “사명감을 가지고 부단한 글쓰기 훈련을 통해 훌륭한 기자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