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은천지에 유해 외래어종 이렇게 많은 줄 몰랐네요”
  • 이예진기자
“포항 은천지에 유해 외래어종 이렇게 많은 줄 몰랐네요”
  • 이예진기자
  • 승인 2020.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낚시꾼, 은천지서 블루길·배스 등 130㎏ 잡아
우승한 이일희(오른쪽)씨가 정영화 포항시환경녹지국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2등을 차지해 포항시장상을 수상한 최상철(왼쪽)씨. 사진=유재영기자
3등 허태(왼쪽)씨가 김찬수 경북도밀일보 대표이사와 기념촬영. 사진=유재영기자
무분별하게 번식하는 유해 외래어종을 퇴치하고 우리나라 토종 어종을 보호하기 위한 ‘외래어종 퇴치낚시대회’가 26일 포항시 북구 기북면 은천지에서 열렸다.

경북도민일보가 주최하고 경북도낚시협회가 주관한 이날 대회는 정영화 포항시 환경녹지국장과 정정우 경북낚시협회장, 김찬수 경북도민일보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낚시동호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행사 전 발열체크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진행됐다.

전국에서 모인 160여명의 낚시인들은 은천지 내 블루길과 큰입배스 약 130㎏을 잡았다.

이날 우승은 6.685㎏을 잡아 올린 이일희씨가 차지해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등은 5.970㎏을 잡은 최상철씨가 차지해 포항시장상을 수상했고 3등을 차지한 허태씨는 4.595㎏을 잡아 경북도민일보 대표이사상을, 황병선씨는 4.395㎏을 잡아 4등인 경상북도낚시협회장상을 수상했다.

김찬수 경북도민일보 대표는 “전국에서 찾아오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유해어종을 잡아 토종 어종을 보존하는 이번 행사처럼 지역에 도움이 되는 좋은 행사를 앞으로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대회 진행자가 시작전에 참석한 낚시인에게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쾌적한 날씨 속에 벌어진 유해외래어종 잡기대회에서 낚시인들이 일정한 거리를 두고 낚시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한 강태공이 낚시대를 드리운채 입질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유재영기자
블루길, 큰입배스 등 약 130kg이 잡혔다. 사진=유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