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 송지효·손호준 초밀착 키스 1초전…두번째 연애 시작할까
  • 뉴스1
'우리 사랑' 송지효·손호준 초밀착 키스 1초전…두번째 연애 시작할까
  • 뉴스1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사랑했을까’ 14년 전 끝난 줄만 알았던 송지효와 손호준의 로맨스는 아직 현재 진행 중일까. 두 남녀의 초밀착 키스 1초 전 스틸컷이 공개돼 심박수를 드높인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연출 김도형/이하 ‘우리사랑’)에서는 다시 만난 옛 연인 노애정(송지효 분)에게 또 한번 마음이 뛰기 시작한 오대오(손호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진심으로 두 번째 고백을 감행했지만, 애정은 기가 찬 듯이 크게 웃으며 “이 딴 장난 하지마”라고 선을 그었다.

그런데 30일 노애정과 오대오의 입술이 닿을 듯 말듯한 스틸컷이 공개돼, 이들의 두 번째 연애가 시작되는 것인지 초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애정을 향한 대오의 직진을 응원하는 드라마 팬들에게 지난 방송은 안타까움의 연속이었다. 용기 내 진지한 마음을 전해도 돌아온 답은 “너 이런 것도 하지마. 너랑 안 어울려”라는 거절이었다.

오토바이에 치일 뻔한 애정이 딸 하늬(엄채영 분)를 구해줬을 때도 애정의 반응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하늬 때문에 다친 대오를 무시하고 그냥 지나쳐 버린 것. 대오는 14년 전, “조개는 나한테 1순위”라고 할 정도로 조개를 진짜 좋아한 애정의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알레르기가 있음에도 “내가 이거 먹으면, 내가 너한테 1순위 되는 것”이라며 목숨 걸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에 걱정하면서도 설렜던 애정의 반응과는 극명하게 대비돼 대오는 마음이 더욱 아팠다.


하지만 대오도 그냥 물러서지만은 않았다. 이미 그의 마음은 애정을 향해 있었고, 한번 뛰기 시작한 심장은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더더욱 “절대 포기 못해”라는 각오를 다졌다.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URL)에서도 대오의 직진은 멈추지 않았다. 제일 친한 형 류진(송종호 분)마저 “네가 애정이한테 고백했을 때보다 더 전에 내가 애정이 좋아했어”라며 숨겨온 마음을 드러낸 얽히고설킨 상황에도, “난 너야”라고 애절하게 울부짖으며 오로지 애정만 바라보고 있는 마음을 토로한 것.

그 직진이 애정에게도 통한 것일까. 공개된 스틸컷에는 애정의 마음에 이어 입술을 향해 직진하고 있는 대오가 포착돼 심장을 저격한다. 애정도 그런 대오를 바라보다 이내 살며시 눈을 감고 있어 1초 뒤엔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두 사람을 휘감은 아슬아슬한 기류에, 14년 전처럼 직진하는 대오의 애정공략은 이번에도 통할 수 있을지, 서로의 입술을 향하는 이들의 투샷은 어떤 결말로 이어질지 그 어느 때보다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폭발시키고 있다.

‘우리 사랑’ 제8회는 30일 오후 9시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