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째 물난리 즉시보상 요구에 철도公 “용역 결과 따라” 난색
  • 김영호기자
3년째 물난리 즉시보상 요구에 철도公 “용역 결과 따라” 난색
  • 김영호기자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 강구 오포2리 피해대책위
철도공단과 간담회… 공방 가열
협의사항 없이 1시간만에 끝나
대책위 “郡·公 상대 구상권 청구”
지난 24일 집중호우로 70여 가구 130여명의 수재민이 발생한 영덕군 강구면 오포리침수피해대책위원회와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 관계자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속보=영덕군 강구면 오포2리 집중호우 침수피해 보상 요구(본지 7월 29일자 5면)와 관련해 오포2리침수피해대책위원회(위원장 하복석· 박성하, 이하 대책위)와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이하 철도공단) 관계자 간의 간담회가 30일 오전 강구면 오포리 소재 대책위에서 열려 수재민들의 항구대책 마련 및 즉시 보상 요구안에 대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철도공단 민경화 안전시설처장, 이창현 사업단장 등 관계자들과 마주한 주민대표들은 “21개월 동안 3번의 침수피해 대한 즉시 보상 요구와 함께 강구역사 조성으로 좁아진 화전천 수로 확장과 침수피해 책임 소재 등을 가리는 용역단 구성에 주민대표를 참여시켜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대해 철도공단측은 “내달 초 발주되는 용역의 결과가 나오는 3개월 여 뒤 관련기관의 책임 여하에 따른 보상 기준이 마련될 것”이라며 즉시 보상에 난색을 보였으며 “주민대표의 용역 참여문제는 용역과정에 주민들이 제시하는 방안이 동의를 얻을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공방으로 양측은 합의사항 없는 1시간 여의 간담회를 종료했다.

한편, 간담회 종료 후 대책위 관계자는 “철도공단과 영덕군을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과 구상권을 제기하겠으며 영덕군청과 강구역, 국토교통부 항의집회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