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경쟁력이 곧 지역 경쟁력이다”
  • 김우섭기자
“그린 경쟁력이 곧 지역 경쟁력이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그린뉴딜 에너지 사업에 1조 6025억 투자
道-市·郡 전략 간담회 개최
저탄소·신재생에너지 기반
구축 등 세부사업 집중 논의
과감하고 선제적 투자 통해
한국판 뉴딜정책 선도 기대
경북도는 30일 포항테크노파크에서 도 및 시군 에너지분야 관계자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그린뉴딜 대응 에너지 분야 전략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대구경북연구원 설홍수 연구위원의 그린뉴딜 전반에 대한 특강을 통해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에너지 분야 대응전략 수립과 도-시군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국비확보 등을 협력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지난 7월 14일 한국판 뉴딜정책 발표를 통해 2025년까지 총 73조원을 투자해 65만 90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키로 했다.

한국판 뉴딜정책은 디지털뉴딜+그린뉴딜+사회안전망 강화로 구성되며, 그린뉴딜은 △도시 공간 생활인프라 녹색전환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등 3개 분야로 진행된다.

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분야는 다시 3개 과제로 나뉘며, 간담회는 시군의 협력과 참여가 필요한 에너지관리 효율화 지능형 스마트그리드 구축, 신재생에너지 확산기반 구축 및 공정한 전환 지원 등 2개 과제의 5개 세부사업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도는 이들 사업에 2025년까지 1조 6025억원을 투자해 정부 그린뉴딜 사업에 발맞춰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세부사업 규모를 살펴보면 아파트500만호 지능형 전력계량기 보급사업에 494억원, 전선 통신선 공동지중화 추진에 1500억원, 대규모 풍력단지 타당성 조사 및 실증단지 구축에 1조31억원,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에 3000억원, 위기지역 에너지산업 전환 지원에 1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현재 시행하고 있는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구축과 저소득층 에너지 효율사업 등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김한수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 투자처는 지역이고 그린 경쟁력이 국가의 경쟁력인 시대, 지자체의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그린에너지 분야 투자계획을 전략적으로 수립하고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국가의 지원을 이끌어내 대한민국 그린뉴딜을 선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