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강요 의혹’ 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감독 사직서 제출
  • 김무진기자
‘술자리 강요 의혹’ 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감독 사직서 제출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자리 참석 강요 등 의혹을 받는 대구시청 여자핸드볼팀 A(47) 감독이 사지서를 제출했다.

30일 대구시와 대구시체육회에 따르면 A 감독은 이날 오전 코치를 통해 ‘사안의 진실 여부를 떠나 이번 사태에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대구체육회에 사직서를 냈다.

하지만 시체육회는 의혹 규명을 위한 외부 진상조사단을 꾸린 만큼 조사 결과가 나온 뒤 사직서 수리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또 팀 내부 고참 선수의 회유 의혹 등 2차 가해 우려와 관련, 모든 선수들에게 휴가를 보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범죄 사실이 확인되면 합당한 처벌을 받고, 사실이 아닐 경우 명예를 회복할 기회가 필요한 만큼 조사 결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이번 의혹과 관련해 대구지방경찰청은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한 수사팀을 꾸려 내사에 들어갔고, 혐의가 파악되면 정식 수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