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막바지 장마에 바짝 긴장
  • 김무진기자
대구경북, 막바지 장마에 바짝 긴장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맨홀 물 역류·침수
KTX·SRT 등 운항 지연

30일 대구·경북지역에서 천둥 번개를 동반한 올해 막바지 집중호우로 대구에서는 일부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대구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분께 대구 달서구 상인동 영남중 교내 자전거 거치대 일대에 물이 차 올랐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대원이 출동, 배수 작업을 벌였다.

앞서 오전 10시 39분께 달서구 진천동 도로 맨홀에서 물이 역류한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10여분 뒤 동구 도학동에서도 배수 지원 신고가 들어왔다. 또 이날 오전 대전과 충남지역에 시간당 30~80㎜의 강한 비가 내려 선로가 침수되면서 경부선 KTX, SRT 등의 운행이 지연돼 동대구역 열차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대구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오후 2시 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