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서 해양강국 시대 연다
  • 김우섭기자
경북 동해안서 해양강국 시대 연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서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
바다의 가치·중요성 고취… 해양산업 중심지 발돋움 기대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행사와 국내 최초의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이 지난달 31일 울진에서 열렸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지난달 31일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위치한 국립해양과학관에서 ‘바다에서 새 희망을, 다시뛰는 해양강국’이라는 주제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5회 바다의 날 기념식과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을 가졌다.

바다의 날은 통일신라시대 장보고 대사가 청해진을 설치한 날을 기념해 바다의 중요성과 해양사상을 고취하고 해양산업 종사자들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심어주기 위해 1996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된 후 매년 5월 31일에 기념행사를 열었으나,올해는 코로나19로 7월 31일로 연기해 개최했다. 기념식은 해양수산부 장관이 참석한 국가단위 행사로 경북에서는 지난 2007년 제12회 행사(포항 영일만항) 이후 13년 만에 개최됐다.

기념식은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해양대 학생의 바다헌장 낭독, 유공자 포상, 울진군수 환영사, 도지사 축사, 해양수산부 장관 기념사 순으로 간소하게 진행 되었다. 이날 훈포장, 대통령표창 등 8명이 정부포상을 받았으며 경북도에는 박일래 울릉군 저동어촌계장이 산업포장 수상했다.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에서는 테이프 커팅 후 독도 및 극지 특별전을 관람하는 등 앞으로 해양과학 연구와 교육의 요람이 될 국립 해양기관의 출범을 축하했다. 국립해양과학관은 2015년부터 5년간 971억원(국비 852, 지방비 119)을투입해 지난해 12월 준공됐으며, 본관과 숙박동, 해중전망대 및 야외광장 있다.

본관은 상설 전시관(3층), 기획전시관 및 VR체험공간(2층)이 구성되며, 숙박동은 합숙 교육프로그램시 최대 50인이 머물 수 있는 규모로 건축됐다. 야외에는 해양생물 모형 전시물이 있는 광장과 동해안 해안선 및 해중을 관찰할 수 있는 해중전망대가 있다.

가상체험VR관, 독도체험 전시회, 극지체험 전시회, Ocean Hall 등 주요 전시시설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해양지질 환경생물 물리 영토 등 해양과학의 전반적인 분야를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바다는 미래의 희망이자 자원의 보고인 만큼 앞으로 경북 동해안의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