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문화가치 경북서 꽃피우다
  • 김우섭기자
세계유산 문화가치 경북서 꽃피우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축전-경북’ 경주·안동·영주서 8월 한 달간 개최
전시·공연·예술프로그램 통해 세계유산 보편적 가치 향유
지난달 31일 안동 하회마을에서 열린 2020세계유산축전-경북 개막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지난달 31일 안동 하회마을에서 2020세계유산축전-경북 개막식을 개최하고, 한 달간 경주, 안동, 영주에서 펼쳐진다.

문화재청과 경북도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과 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0세계유산축전-경북은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지역별로 세계유산이 지닌 보편적 가치를 전 국민과 함께 향유하고 즐기기 위한 다양한 공연, 전시, 체험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정재숙 문화재청장,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임종식 경북교육청 교육감, 김형동 국회의원, 권영세 안동시장, 지역주민 등 800여명이 참석해 세계유산축전을 시작을 함께했다.

개막행사는 선유줄불놀이를 시작으로 세계유산을 테마로 창작된 전시, 공연, 예술프로그램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갈라쇼 형태로 펼쳐졌다. 특히,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 新신라오기와 하회탈춤과 이국적 마스크팀이 합동공연을 보여준 하이마스크 공연은 참석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한 달간 경주, 안동, 영주에서 다양한 행사들이 개최되니 많은 분들이 오셔서 경북의 세계유산을 보고, 즐기고, 체험하셨으면 좋겠다”며, “세계유산축전을 통해 세계유산이 지닌 의미와 가치를 국민이 공감하고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