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선수단-이마트, 복지시설 ‘희망나눔 쌀’ 지원
  • 나영조기자
포항스틸러스선수단-이마트, 복지시설 ‘희망나눔 쌀’ 지원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민들레공동체 등 방문
쌀 150포 지원해 ‘눈길’
포항스틸러스가 5일 총 쌀 150포를 지역 내 복지시설 3곳에 전달했다.

포항스틸러스 선수단이 이마트 포항점, 포항이동점과 함께 포항시내 복지시설 3곳에 ‘희망나눔 쌀’ 150포를 지원했다.

5일 포항스틸러스 장영복 단장과 이인호 이마트 포항점장, 윤혁호 포항이동점장은 포항시 북구 우현동에 위치한 노인요양원 원광 보은의 집을 찾아 10㎏ 쌀 50포를 전달했다.

같은 시각에 지역내 중증장애인 거주시설인 민들레공동체와 사랑채 노인주간보호센터 등 2개소에도 같은 양의 쌀이 전달됐다.

포항과 이마트의 ‘희망나눔 쌀 전달’은 올해로 10년째다.

포항이 리그에서 한 골을 득점할 때마다 선수단이 2포, 이마트 포항점과 포항이동점이 각 2포씩, 총 6포의 쌀을 적립해 기부하는 방식으로 그동안 포항시내 40여 개 시설에 총 2260포의 쌀을 전달했다.

올해도 포항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2라운드까지 25골을 넣어 총 150포의 쌀을 적립, 포항시내 거동이 어려운 어르신 및 중증장애인을 위한 거주·요양시설 세 곳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