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집단감염… 교회에 더 강력한 행정조치 도입 검토중”
  • 뉴스1
“또 집단감염… 교회에 더 강력한 행정조치 도입 검토중”
  • 뉴스1
  • 승인 2020.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시설 소모임 집합제한 해제 뒤 재 유행… 지역전파 우려

최근 수도권에서 교회 관련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자 방역당국이 기존에 교회에 적용했던 행정조치보다 더 강력한 방역규제를 시행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7월24일 오후 6시 교회 관련 소모임과 단체 식사, 행사 등에 대한 집합제한 조치를 해제한 바 있다. 7월10일 오후 6시 처음 조치한지 2주일만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 관련 집단감염이 다시 우후죽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9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교회 관련 집단감염은 새로운 유형이 아닌, 잠시 수그러들었다가 다시 일어나고 있는 형태”라며 “앞서 이미 대처방안을 시행한 적이 있어 이를 다시 도입할 것인지, 아니면 더 강화된 새로운 규제를 할 것인지 살펴보고 토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날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 영등포구 소재의 누가선교회 소모임과 관련 확진자는 1명이 추가돼 누적 5명으로 늘었다. 당국은 감염원인으로 예배 후 교인끼리 식사를 한 점을 꼽았다.


최근 고양시에서 발생한 두 곳의 교회 관련 집단감염도 예배후 함께 식사를 했던 게 감염 확산을 키운 것으로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경기 고양시 반석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이날 낮 12시까지 총 24명이다. 전날 낮 12시보다 8명이 증가한 규모다. 확진자 24명 중 12명은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로 교인 10명, 가족 및 지인 2명이다.

불똥은 어린이집으로도 튀었다. 이 날 신규 확진자 8명은 기존 확진자 1명의 직장인 시립숲속아이 어린이집 관련 접촉자들로, 앞서 이 어린이집과 관련해 감염된 종사자, 원아 등 4명의 가족과 지인이다. 이들은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 12명으로 분류된다.

고양시 기쁨153교회 관련 확진자도 누적 20명을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 20명 중에선 교회 관련 확진자가 교인 8명, 가족 및 지인 1명이다. 또 이들의 직장 관련 확진자는 현재까지 11명이 발생했다. 특히 지하 1층에 있던 기쁨153교회는 창문과 환기시설이 없던 것으로 나타났다. 교인들은 예배를 마친 뒤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