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 수해로 고통”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불참
  • 김무진기자
“전국 곳곳 수해로 고통”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불참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2일 수요집회에 불참한다.

11일 이용수 할머니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정의기억연대 주최로 열리는 12일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것.

앞서 지난 7월30일 이용수 할머니는 12일 수요집회에 참석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지난 6월26일 이 할머니가 정의연 측에 수요집회를 위해 힘을 보태고 싶다는 뜻을 전한 후 이같이 결정했다.

이 할머니는 전국 곳곳에서 수해로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제 강제징용 가해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이 법원의 자산압류 명령에 불복하며 한일 관계가 악화된 시점에서 이 할머니가 강조하는 한·일 학생들 간 교류를 이야기하는 것도 시기상 맞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12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평화로 인근에서 열리는 수요집회는 매년 8월14일 돌아오는 세계위안부기림일 8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세계연대집회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