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미향 당직·당원권 모두 정지
  • 뉴스1
민주당, 윤미향 당직·당원권 모두 정지
  • 뉴스1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판단 따라 조치할 것”
16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중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사기·횡령·배임 등 8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 모두를 정지했다.

또한 체불임금 등 논란에 휩싸인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과 부동산 재산축소 신고 의혹이 불거진 김홍걸 의원을 당내 ‘윤리감찰단’에 회부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당은 윤미향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윤 의원에 대해 당직과 당원권을 각각 정지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당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하겠다“며 ”아울러 시민단체의 국가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는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전날 윤 의원은 박광온 사무총장의 조치에 따라 당직이 정지되면서, 중앙당 중앙위원과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직에서 물러났다. 이날 당원권까지 정지되면서 윤 의원의 민주당 당원으로서의 활동도 전면 금지됐다. 앞서 윤 의원은 기소 직후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줄 수 없다며 당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당원권 정지를 당에 요청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이 윤리감찰단 안건에 오르지 않은 것에 대해 ”이상직·김홍걸 의원은 기소가 안 된 상태지만 윤 의원은 기소가 됐기 때문에 우리 당에서 조사할 실효성이 사라졌다“고 했다.

윤 의원의 거취는 향후 법원 판결을 통해 분명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